아트락 (Art Rock)
LP(표지 스티커)
LP
LP(수입)
CD(중고)
CD(미개봉)
LD/SP
Tape(테이프)
준라이센스
재발매반/콜렉
최근 등록 음반
자유게시판
질문과 대답
 010-2752-0793


이메일 문의
국민 : 227-21-0220-458
우리 : 1002-931-956592
농협 : 119-01-254872
신한 : 110-231-493339
우체:301481-02-086290
 
 
1 ◈ 안심쇼핑몰 ◈
 
2 ◆ CD 등급표시 ◆
 
3 ◈ 은행계좌번호 ◈
 
4 ◆LP(LD) 등급표시◆

 
비밀번호 확인 닫기
 



 
재발매반/콜렉>LP>김영국과 Add 4 - 그대는 어데로(LP) 180그램, 300매 한정반
김영국과 Add 4 - 그대는 어데로(LP) 180그램, 300매 한정반
 
제조회사 : 리듬온 2017. 10.25
수입구분:라이센스
포맷:1LP
상태:미개봉
판매가격 : 40,000원
적립금액 : 800원
수량 EA
 
 
 
    
 
 

 

김영국과 the Add 4. : 품번 GEBL-SL61, 바코드 8809530160138

 

1960년대 대한민국 초기 로큰롤 뮤지션들의 치열한 활동을 기록으로 증명한 소중한 앨범.

당시 재즈 싱어로 활동했던 김영국과 신중현이 조직해 국내 최초의 창작곡을 취입했던 에드포(Add 4)가 연주를 맡은 앨범이지만, 음반의 주인공인 김영국이 엘비스 프레슬리에 영향을 받은 ‘가수’ 음반의 성격을 띄고 있다. 하지만 무엇보다 ‘작곡가’ 신중현이 아닌 ‘기타 연주자’ 신중현의 초기 연주 스타일을 들을 수 있는 매력을 담았다는 면에서 거부할 수 없는 필청 음반.

 

180그램 Green color Vinyl (전량수입)

인서트 포함 (해설 : 송명하)

OBI 포함.

300장 한정반.

 

(수록곡)

A:

1. 그대는 어데로

2. 진주 조개잡이

3. 쟈니 기타

4. 밤안개속의 데이트

5. 썸머 타임

 

B:

1. 웟 아이 세이

2. 하룻밤을

3. 내 멋에 산다

4. 가슴이 터지게

5. 너무 사랑해요

 

(요약 라이너):

[신중현이 결성한 최초의 록 밴드 에드 포가 연주를 맡은 김영국의 음반]

 

1960년대 중반을 기점으로 국내에 로큰롤이 본격적으로 유입된다. 그 시작은 물론 미8군 무대였지만 비슷한 시기 국내 뮤지션들은 미8군 무대와 극장 쇼를 비롯한 일반무대 활동을 병행했다. [매혹의 째즈씽거 김영국과 정열의 악단 Add 4]는 초기 로큰롤 뮤지션들의 치열한 활동을 증명하는 소중한 기록이다. 이 음반처럼 가수 플러스 밴드의 포메이션으로 이루어진 형태는 여러모로 비슷한 시기인 1960년대 중반부터 출반된 쟈니 리 / 키 보이스 [오! 우짤꼬 / 정든 배는 떠난다], 정원 / 샤우터스 [정원과 샤우더스 전집], 이태신 / 파이브 핑거스 [이태신과 Top Song Vol.1]을 연상시킨다. 이 가운데 쟈니 리 / 키보이스의 음반은 두 뮤지션이 각각 LP의 한 면씩을 담당한 일종의 스플리트 음반이고, 나머지 음반은 ‘가수’는 노래를 밴드는 ‘반주’를 맡은 음반이다. 김영국 / 에드 포의 경우는 후자에 해당한다. 백방으로 수소문해봤지만 다른 가수들에 비해 인지도가 낮은 김영국에 대한 자료는 전무하다시피 했다. 그의 이름이 언급된 기사 하나를 보자.

 

한국예능단이라는 이름으로 자유중국으로 비롯하여 동남아일대를 순연키로 되었던 대규모의 연예단이 단장의 무책임한 행위로 인해 대만에서 5개월간 고생하다가 5월 6일 간신히 귀국한 일이 있었다. (중략)

여기에 따라간 일행에는 작곡가 황문평씨를 비롯하여 「코메디언」 배삼룡, 이완율, 이기송, 고계화, 「마운틴·시스터즈」, 김영국, 이길남, 김해성, 「허니·비즈」, 전정희 등이 있는대, 단장 김낙곤씨는 지금 일본에 있는 중이고 일행 중 황문평씨는 일본을 거쳐 12일 귀국했다. (후략)

- ‘연예인의 무모한 해외진출에 경종’ 동아일보 1965년 5월 13일

 

앞서 인지도가 낮았다고 이야기했지만, 이렇게 해외 공연 팀의 일원으로 공연을 펼쳤던 점, 또 같은 음반이 시대 레코드와 톱싱거 레코드를 통해 각각 다른 재킷으로 출반되었던 점을 생각한다면, 당시 그의 활동이 무척 활발했음을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 물론 이 음반의 오리지널이 경매 사이트나 중고 LP 사이트에서 엄청난 고가를 형성하고 있는 건 김영국이라는 당시 가수 때문이 아니고 신중현이 조직해 최초의 창작곡을 녹음한 밴드 에드 포(Add 4) 때문일 것이다. 아쉽게도 에드 포와 김영국의 커넥션이 어떻게 이루어졌던 것인지에 대해 확인할 길은 없으나, 앞선 기사와 비슷한 시기 에드 포에 대한 기사에서 희미한 연결고리 하나를 볼 수 있었다. 에드 포 역시 일반무대에서 활동하며 해외 공연이 기획됐던 밴드였다는 점이다. 비록 겹치지는 않는 연결점이지만, 당시 김영국 그리고 에드 포의 위치가 어느 정도 평행선상에 놓여있음을 확인할 수 있는 단서라고 하겠다.

 

물론 이 음반의 주인공은 어디까지나 에드 포가 아니라 김영국이다. 전반적인 공통분모로 규정 짓긴 곤란하지만 초창기 국내 밴드에게 있어 비틀스(The Beatles)의 영향은 절대적이었다. 위 기사에 등장하는 것처럼 에드 포가 그랬고, 키 보이스(Key Boys)의 데뷔앨범 아트워크에 등장하는 ‘한국의 비틀즈’라는 표현 역시 이를 간접적으로 증명한다. 그에 비해서 미8군 무대와 일반 무대를 오가며 활동했던 가수의 경우는 어떨까. 밴드와 비틀스의 관계처럼 이들에게는 엘비스 프레슬리(Elvis Presley)라는 공통분모를 찾을 수 있다. 재킷 사진에서 마치 사전에 짠 것처럼 동일한 포즈를 취하고 있는 이태신과 김영국의 포즈에서 엘비스 프레슬리의 모습을 떠올리는 건 그리 어렵지 않다. 이들 외에도 비슷한 시기 국내에는 남석훈, 차중락 등 많은 가수들이 엘비스 프레슬리의 노래로 사랑받았다는 점 역시 엘비스의 영향력을 증명한다. 앞서 이 음반의 주인공이 에드 포가 아니라 김영국이라고 단정한 것은 이 음반의 전체적인 성격이 바로 엘비스에 영향 받은 ‘가수’ 음반의 성격을 띄고 있기 때문이다.

 

자료가 남아있지 않을 정도로 짧은 활동을 했던 김영국과 마찬가지로 에드 포 역시 그 생명력은 길지 않았다. 어쩌면 이 음반이 지금까지 많은 이들이 알지 못한 채 꼭꼭 숨어있었던 이유도 짧았던 뮤지션으로서의 활동 때문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국내 록음악을 사랑한다면 앞서 이야기했던 것처럼 치열했던 국내 초기 로큰롤 뮤지션들의 활동을 증명하는 많지 않은 기록 가운데 하나로서, 또 ‘작곡가’ 신중현이 아닌 ‘기타 연주자’ 신중현의 초기 연주 스타일을 들을 수 있다는 거부하기 어려운 매력 때문에 라도 반드시 거쳐 가야 할 음반임에 분명하다.

 

글 송명하 (파라노이드 편집장)

 
 
 
이름 :
내용 :
평점
고객리뷰 : 평점 ★★★★★  
 
 
Copyright ⓒ 라뮤지카 All Rights Reserved. 상호명 : 라뮤지카
사업자등록번호 : 109-08-22248 [사업자정보확인]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7-서울강서-0590호 대표 : 곽정우
010-2752-0793 개인정보담당자 : 곽정우
사업장소재지 : 서울특별시 강서구 초록마을로 53 (화곡동)